CATEGORY

차도걸 라이프스타일 (88)
시사 - Knowledge is power (15)
생각 - cultural life (17)
맛 - taste (12)
멋 - hot&chic (5)
떠나요 - travel (9)
이것저것 (6)
주절주절 (2)
Ceci BF Reporter (21)

ARCHIVE

LINK



  1. 2014.03.02
    ISM 지수
 

미국의 공급자관리협회(ISM : Institute for Supply Management)가 미국 안의 20개 업종 400개 이상 회사를 대상으로 매달 설문조사를 실시해 산출하는 지수이다. 제조업지수(ISM Index)와 비제조업(서비스업)지수(ISM Non-manufacturing Index, ISM Services Index) 두 가지로 발표되는데, 두 지수 모두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을, 50 이하면 경기 위축을 예고한다. 정식 명칭은 PMI(Purchasing Managers’ Index, 구매관리자지수)지만, 국내에서는 ‘ISM 제조업지수’로 더 잘 알려져 있다. 신규 주문, 생산, 고용, 원자재 공급, 재고 등 5개 분야에 대해 회원들이 ‘악화(worse)’, ‘불변(same)’, ‘개선(better)’이라고 답하면 ISM이 이를 수치화해 PMI를 산출한다. ISM 제조업지수의 강점은 단연 선행성이다. 미국의 제조업 경제활동을 미리 볼 수 있는 데다, 매월 초에 발표되기 때문에 시기상 다른 후속 지표 분위기를 엿볼 수가 있다. ISM 제조업지수는 매달 첫 영업일에 직전 달의 지수가 발표된다. ISM 비제조업지수는 제조업지수 발표 이틀 후 오전 10시에 공개된다. 미국 ISM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 

'시사 - Knowledge is power > 경제용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M&A  (0) 2014.03.02
ISM 지수  (0) 2014.03.02
베이지북[ Beige Book ]  (0) 2014.03.02
Trackback 0 And Comment 0